“분노유발자, 강렬한 열연”…’자백’ 류경수에 쏠리는 시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자백’ 방송화면. /

배우 류경수가 극의 분위기를 180도 바꿔버리며 강렬한 엔딩을 장식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자백’에서 용의자 한종구(류경수)는 변호사 최도현(이준호)의 제안과 일사부재리의원칙을 고민하다 결국 5년 전 살인사건을 자백했다. 처음에는 머뭇거리더 당시 범행을 점점 아무렇지 않게 얘기해 섬뜩함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이번 사건 혐의에서 풀려나게 된 한종구는 무죄선고를 받자마자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자백까지 했는데 무죄다. 변호사님 덕분”이라고 비열한 미소를 지어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하지만 곧바로 최도현의 큰 그림에 걸려들며 급박한 전개를 이끌어냈다. 최도현이 일부러 흘린 어머니 이야기에 과민반응하던 한종구는 풀려나자마자 집 벽에서 어머니의 사체를 꺼내 옮기려고 움직였다.

5년 전 범행을 대신해 존속살인죄로 체포되면서 끝까지 최도현을 바라보는 한종구의 시선, 표정에서는 배신감과 격한 분노가 묻어났다. 류경수는 순간순간 캐릭터에 이입해 감정을 섬세하면서도 강렬하게 표현했고 시청자들은 “진짜 실감 나게 연기를 잘한다”며 그의 혼연일체 열연에 주목했다.

방송 말미, 한종구는 이 분위기를 다시 한 번 뒤집었다. 최도현의 아버지이자 사형수인 최필수(최광일)의 이름을 꺼내며 최도현을 도발한 것.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든 한종구의 정체와 그가 최필수를 알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다음 이야기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