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사이다 열연에 시청자 응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남길. / SBS ‘열혈사제’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사이다 열연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에서 해일(김남길)은 박의원과 경선(이하늬)을 해하려 한 일당들이 예상대로 러시아로 송환되려는 움직임을 포착했다. 그들에게 사주한 사람들을 찾기 위해서라도 다시 데리고 오기로 마음먹은 해일은 “보통 테러범 한 명을 잡으면, 다른 테러범 있는 곳을 불게 하려고 작전을 할 때가 있다. 약간의 연극 같은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해일은 형사들과 요한(고규필), 쏭삭(안창환), 한신부(전성우)까지 동원한 규모가 큰 상황극을 짰다. 연극을 연습하는 과정에서 한신부의 신파연기에 빨개진 눈으로 코를 훌쩍이며 웃음을 자아낸 해일은 이내 하느님께 올리는 진지한 독백으로 금세 주변 공기를 바꾸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 경선을 너무 열심히 도와주는 것 아니냐는 대영(김성균)의 질문에 해일은 “성자에게도 과거는 있고, 죄인에게도 미래는 있다. 그 미래를 위해서라도 적어도 단 한 번 기회는 줘야 한다. 이왕 줄 거 최선을 다해서”라고 답했다. 이어 해일마저 셰퍼드 탈까지 쓰고 온몸을 내던지며 현장에 출동해 작전을 성공시키고, 라이징문에 관련된 일당을 잡아들였다.

처음 아무도 믿지 못하고 고독함 속에 홀로 이 세상과 싸우려 했던 해일. 그 안쓰럽고 힘겹던 모습을 뒤로한 채 어느새 ‘쓰나미팀’까지 결성,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것은 물론 김해일 그 스스로의 성장도 엿볼 수 있는 순간이었다.

이에 김남길이 통쾌한 열연이 통했는지, 27회는 수도권 시청률 17.4%(닐슨코리아 기준)와 전국 시청률 15.6%를, 28회는 수도권 시청률 19.8%와 전국 시청률 18.2%를 기록했다. 특히 김남길이 범인을 잡아들이는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은 21.5%를 달성하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