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 편성 ‘구해줘 홈즈’, 오늘(31일) 베일 벗는다…팽팽한 박나래 VS 김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C ‘구해줘 홈즈’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가 정규 편성을 확정한 가운데 첫 우승 팀은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군단이 의뢰인 대신 집을 찾아주는 과정을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이른바 ‘리얼 발품 중개 배틀’이라는 부제로, 지난 설 연휴 이틀 연속 방송돼 호응을 얻었다.

정규 편성 이후 ‘구해줘 홈즈’의 첫 의뢰 지역은 부산이다. 부산에서 인생 첫 독립을 준비하는 여성 의뢰인의 요청에 따라 박나래 팀의 장동민과 황보라, 김숙 팀의 김숙과 김광규가 직접 부산으로 나선다. 특히 황보라, 김숙, 김광규는 실제 부산 출신으로 남다른 현지 정보력을 발휘하며 집 찾기에 나설 전망이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과연 두 팀이 각각 어떤 매물들을 소개할지, 두 팀 중 어느 팀이 ‘구해줘 홈즈’ 첫 회 우승을 차지할 것인지 주목된다.

먼저 김숙 팀은 부산 영도와 송도의 매물을 소개한다. 부산 바다를 방구석 1열에서 직관할 수 있는 완벽한 뷰의 집부터 운동장 만한 크기를 자랑하는 양옥집, 카페처럼 완벽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오피스텔 등을 둘러봤다. 코디로 나선 김숙과 김광규도 집을 소개할 때마다 감탄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구해줘 홈즈’ 제작진은 “그런가 하면 박나래 팀의 황보라 장동민이 소개할 매물도 특별했다. 100보 안에 광안리 해변을 품을 수 있는 집, 해운대인지 홍콩인지 헷갈릴 정도로 트렌디한 복층집, 부산의 핫플레이스 달맞이 길에 위치한 집까지 공개될 예정”이라며 “부산 토박이 황보라와 ‘집’에 대해 남다른 경험과 애정을 자랑하는 장동민의 노하우도 확인할 수 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