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뭐 봤어? ‘슈퍼스타K5’, 탈락자들에게 박수를!

Mnet '슈퍼스타K5' 방송화면ㅁ

Mnet ‘슈퍼스타K5’ 방송화면

Mnet <슈퍼스타K5> 6회 9월 13일 오후 11시

다섯 줄 요약
블랙위크가 시작됐다. 푸남매, 플랜비 등 재조합된 팀들이 등장한 가운데 라이벌 미션이 진행됐다. 심사위원 3인 외에 제4의 심사위원 100인이 새롭게 도입되면서 심사위원 3인의 평가와 제4의 심사위원들의 평가가 엇갈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시청자들에게 친숙한 플로리다 청년 박재정이 탈락하고, 송희진은 86점이라는 최고 점수를 획득하는 등 참가자들은 또 한 번의 갈림길에 섰다.

리뷰
‘슈퍼스타K5’에서 합격 티와 함께 상징적인 의미를 갖는 또 하나의 이미지는 문이다. 시청자들은 종종 결과를 알지 못한 채 문을 열고 나오는 참가자들과 만나고, 그들의 표정으로 당락을 유추한다. 인터뷰가 이어지고, 시청자들은 그 이후에야 방금 전에 결정된 평가 장면을 볼 수 있다. 라이벌 미션 첫 번째 팀이었던 변상국, 박재정도 표정만 보면 누가 통과했는지 쉽게 가늠하기 어렵다. 박재정이 눈물을 흘릴 때 옆에 선 변상국도 통과의 기쁨을 마음껏 표현할 수 없었다. 경쟁자인 동시에 이들은 팀이었으니까.

라이벌 미션을 보면서 변상국의 마음으로 보게 되는 탈락자들이 있다. 뛰어난 성량을 가진 송희진과 라이벌로 엮여 엄청난 부담감을 느꼈지만, 무대에서는 자기만의 색깔을 보여준 정다희. 멋진 베이스로 경쟁자를 더욱 돋보이게 하고 자신은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던 장원기. 16점이라는 점수를 받고 탈락하면서도 0점에 도전하려 했다고 호기롭게 이야기하는 상쓰레기스트 등. 어느 누구의 꿈이 값지지 않으며, 어느 누구의 노력이 힘들지 않았을까. 탈락했지만 이들이 기억에 남는 건, 자신의 한계를 극복하려 노력하고, 때로 다른 사람을 받쳐주는 데 만족하고, 결과를 쿨하게 받아들이는 모습 때문일 것이다. 그들이 보여 준 아름다운 뒷모습이 똑같은 경쟁사회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위로가 되기 때문일 것이다. 탈락자들에게 박수를.

수다 포인트
– 오늘 이하늘 심사위원의 패션은 yes yes yoll
– 블랙위크가 시작된 건 맞나요? 아직 별다른 차이를 느끼지 못하는 1인.

글. 김진희(TV리뷰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