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군필자 광희를 위한 대결…”3개월 만에 소총 잡고 자신만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광희. / 제공=JTBC ‘요즘애들’

가수 출신 방송인 광희가 자신을 위한 대결에서 달인을 도발했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요즘애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최근 전역한 그는 제대 3개월 만에 다시 소총을 잡았다.

‘요즘애들’의 ‘요즘 달인’ 특집 녹화에서 ‘사격 달인’과의 사격 대결이 예고되며, 제대 후 민간인 3개월 차인 광희가 다시 소총을 잡게 돼 이목을 이목이 끌었다. ‘군필자’인 광희 맞춤 사격 대결을 앞두고, 광희는 “얼마 전까지 리얼 사격을 했던 사람이다. 나한테 지면 망신당하실 것”이라고 자신만만해하며 달인을 도발했다. 하지만 이내 예상치 못한 라이벌의 등장에 당황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세계 랭킹 1위 드론 챔피언을 만나 ‘봄맞이 살림장만’ 드론 대회가 펼쳐졌다. 초특급 상품을 둘러싼 MC들의 불꽃 튀는 승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제작진이 심어놓은 벌칙에 MC들은 강한 난색을 표했다. 이내 벌칙을 수행하게 된 드론초보 광희는 난생 처음 접한 끔찍한 벌칙을 보고 몸서리쳤다고 알려져 궁금증을 높인다.

‘요즘애들’ 제작진은 “유재석은 미숙한 실력으로 고가의 드론을 추락시키며 지켜보는 드론 세계챔피언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계속 되는 추락에 급기야 출연료 차감 위기에 놓이며 방송 중단 사태까지 벌어졌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