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승희, ‘아는형님’서 매력 터졌다…돌고래 창법부터 피카츄 비트박스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승희가 무궁무진한 매력을 보여줬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승희는 남다른 개인기와 가창력을 뽐내며 넘치는 끼로 자신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개인기 대회’에서 EDM 비트박스와 피카츄 비트박스를 보여줬다. 뛰어난 비트 박스 실력에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더해 박수를 받았다.

이후 비욘세의 ‘워크 잇 아웃(Work it out)’을 부르며 힘 넘치는 목소리로 이목을 끌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승희만의 매력과 깊은 감성이 돋보였다.

이 외에도 승희는 자신의 장점을 “돌고래 초음파”라고 소개하며 ‘아는 형님’을 빛냈다. 그는 민경훈 김영철 구구단 세정과 돌고래 음정 대결을 나섰다. 승희는 실제로 돌고래처럼 높은 주파수로 고음을 내지르며 남다른 개인기를 펼쳤다.

특히 강호동은 “승희가 ’11살 보아’로 ‘스타킹’에 나왔다. 그떄부터 남달랐다”며 승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당시 승희는 ‘스타킹’에 출연해 뛰어난 노래와 춤 실력으로 강호동의 시선을 빼앗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