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아는형님’ 실시간 검색어 장악한 ‘매력 부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효민. / 제공=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

가수 효민이 JTB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숨겨둔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방송된 ‘아는 형님’의 걸그룹 특집에 출연한 효민은 수줍은 면과 열정 넘치는 모습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방송 직후 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 번 걸그룹은 영원한 걸그룹고(高)’의 전학생으로 효민을 비롯한 베이비복스 이희진, 오마이걸 승희, 구구단 세정 등이 출연했다.

활동 11년 차라고 밝힌 효민은 “지난 활동 때 대기실로 인사를 하러 온 신인 걸그룹 ITZI(있지)가 나를 보고 ‘예쁘다’고 해줬다”며 엉뚱한 자랑을 했다. “후배들의 칭찬이 쑥스러웠던 것이냐”는 강호동의 정리에 “자랑한 것”이라고 답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어 생방송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입꼬리’를 부르던 중 실수로 한 쪽 구두를 날려버린 일화를 소개하며 “한쪽 발꿈치를 들고 노래와 춤을 계속 했다”며 “아무도 눈치 채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승희가 티아라의 ‘보핍보핍(Bo Peep Bo Peep)’ ‘롤리폴리(Roly-Poly)’의 춤을 준비해오자, 힘을 보태며 선후배 합동 공연을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성대모사 개인기로도 시선을 끌었다.

“재즈 장르에 푹 빠져있다”며 뮤지컬 ‘시카고’ OST인 ‘올 댓 재즈(All That Jazz)’를 무반주로 불러 호응을 이끌어냈다.

자신의 장점을 ‘눈’으로 꼽으며 ‘아는 형님’ 멤버들과 눈싸움 대결을 벌여 6연승에 성공했다. 강호동에게는 졌지만, 실력은 인정받았다.

효민은 31일 소속사를 통해 “‘아는 형님’은 꼭 출연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다. 정말 광팬이다. 오랜만에 하는 예능이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모두 잘 챙겨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며 “함께 출연한 이희진 선배님과 승희, 세정도 함께해서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호동과 눈싸움은 꼭 한 번 더 도전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