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 세정, ‘아는 형님’ 사로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구구단 세정. 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

그룹 구구단 세정이 밝은 에너지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세정은 지난 3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예능 감각은 물론 재치 있는 입담, 거침없는 리액션 등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이희진, 효민, 승희와 더불어 ‘한번 걸 그룹은 영원한 걸 그룹이고(高)’에서 전학 온 전학생이라고 소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세정은 초반부터 발랄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희진과 그룹 베이비복스의 히트곡인 ‘야야야’ ‘킬러(Killer)’에 맞춰 춤을 추며 흥을 끌어올렸다. 태연의 ‘UR’을 부르며 남다른 가창력도 입증했다. 이어 지하철 안내 멘트 성대모사까지 보여주며 이목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세정은 자신 때문에 구구단 컴백이 미뤄졌던 일화도 털어놓는 등 예능감을 마음껏 발산했다. 존재감을 확실히 드러낸 그는 유쾌한 매력으로 ‘아는 형님’ 출연자들은 물론 시청자들도 웃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