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지금까지 서막에 불과했다…”충격 그 이상의 반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자백’ 방송화면. /

지금까지는 서막에 불과했다. 이준호가 자신이 변호한 ‘김선희 살인사건’이 사형수 부친과 관련돼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충격적인 반전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자백'(극본 임희철, 연출 김철규 윤현기)의 이야기다.

이날 방송된 ‘자백’에서는 최도현(이준호)과 기춘호(유재명)가 ‘김선희 살인사건’에서 무죄판결을 받은 한종구(류경수)의 여죄를 파헤쳐 죗값을 치르게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가운데 피해자 김선희(심민), 한종구가 도현의 아버지인 최필수(최광일)와 관련이 있는 인물들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도현은 ‘김선희 살인사건’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 한종구에게 5년전 ‘양애란 살인사건’의 자백을 요구해 법정에 파란을 일으켰다. 도현은 한종구가 과거 사건의 진범일 경우 ‘김선희 살인사건’의 범인이 될 수 없는 증거들이 있다고 주장했고, 한종구는 5년전 자신의 범행을 자백했다. 이후 춘호가 재정증인으로 증언대에 올랐다. 춘호는 자신이 교도소에서 출소한 한종구를 줄곧 미행했다고 증언, 한종구의 동태를 시간단위로 표기해 둔 수첩을 증거물로 제시했다. 이에 재판은 한종구에게 유리한 분위기로 마무리됐지만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도현은 선고일을 앞두고 초조해졌다. 한종구가 ‘양애란 살인사건’의 진범임을 자백했다고 할지라도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의해 처벌할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한종구가 죗값을 치르게 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여죄가 드러나야 했다. 이미 도현은 한종구가 모친을 살해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도현은 춘호와 더불어 한종구의 집에서 혈흔을 확인한 뒤, 강력계 서팀장(정희태)을 통해 집 수색을 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결과는 허탕이었다.

결국 한종구에게 무죄가 선고됐고 그는 자유의 몸이 됐다. 도현은 가벼운 발걸음으로 재판장을 빠져나가는 한종구에게 “집이 곧 철거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한종구가 사체를 집안에 유기했다고 확신한 도현이 마지막으로 미끼를 던진 것. 도현의 예상은 적중했고, 어둠을 틈타 시신을 옮기던 한종구는 미리 진을 치고 있던 경찰에 덜미를 잡혀 현장에서 검거됐다.

이로써 사건이 일단락 되는 듯 보였지만 이것은 거대한 사건의 서막에 불과했다. ‘김선희 살인사건’의 관련자들이 도현 아버지가 사형 판결을 받은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과 유관하다는 정황이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 먼저 ‘김선희 살인사건’의 재판 상황을 주시하던 황비서(최대훈)는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의 목격자인 오택진(송영창)의 비서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도현이 시보 시절을 보낸 로펌의 대표 지창률(유성주)과 ‘김선희 살인사건’이 배당된 북부지검의 부장검사 양인범(김중기)은 아버지 사건의 담당 검사였다. 더욱이 춘호가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담당 경찰이었으며, 도현이 이 사실을 미리 알고 있었다는 점은 충격적인 반전이었다.

뿐만 아니라 김선희와 한종구 역시 관련자였다. 두 사람 모두가 도현 아버지의 재판 현장에 있었던 것. 무엇보다 극의 말미에는 한종구가 자신의 변호를 거부하는 도현을 향해 “궁금하지 않아? 내가 왜 또 당신을 변호사로 지목했는지? 최필수. 당신 아버지. 아니 최필수 준위님이라고 해야 되나?”라고 도발하는 모습이 그려졌고, 상상조차 못한 반전으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눈덩이처럼 커져가는 의문들 속에서 갈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자백’에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