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효민 “티아라 ‘보핍보핍’ 활동 당시 화장지 1톤 선물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효민이 과거 티아라 활동 당시 화장지 1톤을 선물받았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베이비복스 출신의 배우 이희진, 티아라 출신 효민, 오마이걸 승희, 구구단 세정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네 사람은 “한번 걸그룹은 영원한 걸그룹”이라고 외치며 분위기를 돋웠다.

효민은 “최근 생방송 중 무대에서 하이힐을 날려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아무렇지 않게 해서 아무도 몰랐다”며 “한쪽 발꿈치를 들고 췄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수근이 “그 상황에서는 한 쪽 하이힐도 벗는 게 낫지 않았냐”고 묻자 효민은 “거의 끝나갈 무렵이었다. 끝나고 인사하는데 작가님들도 모르셨더라”고 말했다.

이수근이 “‘Bo Peep Bo Peep(보핍보핍)’할 때 고양이 사료 선물 받지 않았냐”고 물었다. 효민은 “화장지 1톤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목이 화장지 브랜드 이름과 비슷했던 것. 효민은 “주변에 나눠주고 기부도 좀 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