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희진 “베이비복스 재결합 가능성? 단톡방은 활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이희진이 베이비복스 재결합의 가능성에 대해 밝혔다.

30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베이비복스 출신의 배우 이희진, 티아라 출신 효민, 오마이걸 승희, 구구단 세정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네 사람은 “한번 걸그룹은 영원한 걸그룹”이라고 외치며 분위기를 돋웠다.

김희철은 “맨 처음에는 세 또래 언니가 있었다”며 “(강호동) 형과 비슷했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내 또래가 있었냐”며 놀랐다. 이희진은 “진짜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 활동을 시작할 때 윤은혜가 16살이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요즘 재결합하는 옛 아이돌이 많은데 생각 없냐”고 물었다. 이희진은 “하고는 싶은데 다섯 명이다 보니 시간도 안 맞고 지금은 회사도 다 다르다. 이지 언니는 결혼해서 애가 둘이다. 엄마는 평생 직업이다. 우리보다 더 규칙적으로 바쁘다. 그러다보니 더 바쁘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영철이 “연락 자주하냐. 톡방 있냐”고 물었다. 이희진은 “단톡방이 있다”며 고개를 크게 끄덕였다.

김희철은 “(같이 출연한) 동생들 아냐”고 물었다. 이희진은 “”솔직히 효민은 알았는데 얼굴과 이름이 매치가 안돼서 공부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