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장범준, 잔잔한 선율과 어우러진 감미로운 카리스마 ‘촛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에서 장범준이 정태춘의 ‘촛불’을 불러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30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정태춘·박은옥 편으로 꾸며졌다.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해 두 번째 순서로 무대를 선보이게 된 장범준은 “노래보다 토크가 더 긴장됐다”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장범준은 “정태춘 선생님이 출연하신다는 소식을 들어 이번 기회가 아니면 출연하기 어려울 것 같았다”며 “아버지가 (정태춘을) 좋아하셨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아버지를 일찍 여의 장범준은 “정태춘 선생님의 노래를 들으며 돌아가신 아버지를 상상했다”고 털어놓았다. 편곡 포인트에 대해서 “나름대로 해보고 어머니께 들려드렸더니 ‘안 했으면 좋겠다. 담백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담백한 것이 이 노래의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장범준은 ‘촛불’을 선곡했다. 장범준은 아름답고 애절한 원곡의 감성을 그대로 살려 기타를 치며 덤덤히 노래를 불렀다. 안정적이면서도 장범준 특유의 가창법이 돋보였다.

무대를 본 장태춘은 박수를 보냈다. 박은옥은 “장태춘이 얘기하진 않았지만 ‘촛불’은 장태춘 본인의 실연에 관한 이야기”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래서 (실연의) 그 느낌이 잘 들어있고 듣는 사람도 자신의 이야기처럼 사랑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장범준의 무대에 대해서는 “장태춘이 부른 느낌과는 전혀 다르면서도 독특한 매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장범준은 387표를 얻어 자전거를 탄 풍경을 상대로 1승을 가져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