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day ‘리갈하이’, 진구·서은수·윤박·채정안·정상훈 “값진 시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리갈하이’ 스틸. /사진제공=GnG 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

오늘(30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진구, 서은수, 윤박, 채정안, 정상훈이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가득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 진구 “새로운 장르·캐릭터 도전…행복했다”

돈 밝히는 승률 100% 괴물 변태 변호사 고태림 역을 통해 진구는 성공적으로 연기 변신했다. 진구는 “새로운 장르이자, 새로운 캐릭터 도전으로 작품 내내 신선하고 행복한 경험을 했다”며 “매회 열정을 다했던 제작진들과 선생님, 동료 선후배 배우들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어 “응원해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 서은수 “서재인으로 살아왔던 모든 시간이 값지다”

초보 변호사지만 정의감만은 만렙인 서재인을 연기한 서은수. 그는 “재인으로 살아왔던 모든 시간들이 값지다”며 “‘리갈하이’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방송 전부터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던 만큼 열의를 다해 서재인을 연기한 서은수는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당찬 모습을 보였다.

◆ 윤박 “뜻깊은 작업을 했다”

변호사부터 검사까지 프로페셔널 한 강기석 역을 맡아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보인 윤박. 함께했던 동료들과 스태프를 향해 “추웠던 지난 겨울부터 점점 날이 풀려오는 올 3월까지 동료들과 스태프들을 만나 뜻깊은 작업을 했다. 좋은 기운과 많은 애정을 주신 선후배 배우들과 스태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시청자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 채정안 “배우들 간 ‘궁합’은 작품 활동 원동력”

채정안은 따뜻함 속 카리스마를 겸비한 반전 매력의 민주경을 연기했다. 그는 “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배우들과의 자연스러운 호흡으로 잘 마무리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좋은 작품과 더불어 현장에서 배우들간의 ‘궁합’, 서로간의 배려와 편안함은 항상 작품 활동에 큰 원동력이자 활력소가 된다고 믿고 있다”며 즐거웠던 촬영 현장을 되새겼다.

◆ 정상훈 “연기하는 내내 재미있었다”

정상훈은 “(시니어 변호사 윤상구를 연기하며) 진심으로 재미있었다”고 애정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사실 이런 류의 코미디를 좋아한다”며 “사람다운 냄새가 나는 게 좋았고 현세대 직장인들도 생각났다. 앞으로도 좋은 연기를 위해 더 연구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마무리했다.

‘리갈하이’ 최종회, 오늘(30일) 밤 11시 JTBC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