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기태영, 납골당서 김하경 폭풍 눈물에 ‘당황’…기막힌 인연 본격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하경(위부터), 기태영.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기태영과 김하경의 얽히고설킨 인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30일 방송되는 ‘세젤예’에서 김우진(기태영 분)과 강미혜(김하경 분)의 심상치 않은 만남을 가진다. 지난주 출판사 ‘돌담길’의 대표이자 편집장인 김우진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한 권 남은 강미혜의 소설책 ‘스물은 겨울’을 구매했다. 또한 자신의 마지막 책이 언제 팔리는지 호시탐탐 지켜보던 강미혜는 이를 보고 감격했다.

그런 가운데 이들이 납골당이라는 예상치 못한 장소에서 함께 포착됐다. 누군가의 유골함 앞에서 펑펑 울고 있는 강미혜를 멀리서 지켜보는 김우진의 눈빛에는 한껏 당혹스러움이 서려있다.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키운다.

용돈벌이 겸 고기를 얻어먹기 위해 작은언니 강미리(김소연 분)의 맞선 자리에 대신 나갈 정도로 엉뚱 매력을 소유한 작가 강미혜와 원고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가차 없이 쓰레기통에 집어던지는 냉정한 김우진. 둘의 극과 극 성격은 이들의 관계를 더욱 예측할 수 없게 만드는 상황.

두 사람이 찾은 유골함의 주인은 누구인지, 그리고 어떤 이유로 김우진이 강미혜를 의문스럽게 바라보는지 30일 오후 7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