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2’ 유희열, “’스케치북’ 언제까지 해야 할까” 고민에 배철수 명쾌한 답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대화의 희열2’ 배철수 편. /사진제공=KBS2 ‘대화의 희열2’

배철수가 생각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끝은 언제일까.

KBS2 ‘대화의 희열2’은 시대를 움직이는 ‘한 사람’의 명사와 만나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MC 유희열을 필두로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 기자 신지혜 등 감성과 지성을 두루 갖춘 패널들이 출연해 1인 게스트와 넓고 깊은 대화를 나눈다.

지난주 화제를 모았던 세 번째 게스트 배철수와의 대화는 30일 방송에서도 이어진다. 배철수는 29년째 라디오로 대중음악 팬들과 소통하고 있는 최장수 라디오 DJ. 그가 사랑하는 ‘팝 음악’과 그의 일상이 된 ‘라디오’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이 시청자들의 공감과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그 동안 많은 청취자들의 고민을 받은 배철수. 그는 뻔한 대답이 아니라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들려주며 청취자들의 마음을 파고들었다. 이날 유희열은 대화를 나누던 중 라디오 청취자 모드로 전환, 배철수에게 고민 상담을 요청했다.

10년째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을 이끌고 있는 유희열은 29년째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 배철수에게 조언을 구하듯 고민을 털어놓았다. “언제까지 ‘스케치북’을 하는 게 좋을까요?”라고 물은 것.

배철수는 명쾌한 답변으로 유희열의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었다. 배철수는 특유의 시크한 말투로 답변을 내놓으며 유희열을 비롯한 출연진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열심히 해야겠다”라는 유희열의 다짐을 이끌어낸 배철수의 답변은 과연 무엇이었을까.

배철수는 29년 라디오 인생에 대해서도 털어놓는다. 배철수가 요즘 가장 즐겨 듣는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하고, 대한민국을 휩쓴 ‘퀸 열풍’과 배철수가 분석하는 ‘퀸 음악’의 흥행 이유를 분석하며 시청자들의 귀를 솔깃하게 할 전망이다.

배철수와의 원나잇 딥토크 ‘대화의 희열2’은 30일 밤 10시 4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