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X유재명, 의미심장한 한밤 중 빗속 회동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백’ 유재명-이준호 스틸. /사진제공=tvN

tvN ‘자백’에서 이준호-유재명의 한밤 중 빗속 투샷이 포착됐다.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좇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이다.

이준호는 사형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변호사가 된 최도현 역을, 유재명은 5년 전 판결에 불복하고 홀로 진실을 쫓는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법리를 중시하는 변호사와 진범을 잡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전직형사로서 첨예한 대립각을 보이고 있다.

공개된 스틸로 이준호-유재명의 의미심장한 회동을 엿볼 수 있다. 이준호와 유재명은 캄캄한 밤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을씨년스러운 주택가 한복판에 나란히 서있다. 두 사람은 나란히 한곳을 응시하고 있는데 빗줄기를 뚫고 나올 정도로 날카로운 눈빛이 강렬하다. 입을 꾹 다문 채 비장한 표정으로 일관하는 둘의 모습이 숨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과연 두 사람이 만난 이유가 무엇일지, 이들의 눈앞에서 어떤 광경이 펼쳐지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이 폭발한다.

극 중 도현과 춘호가 딜을 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두 사람의 만남이 한층 흥미를 자극한다. 지난 2회에서 도현은 한종구(류경수 분)가 5년 전 ‘양애란 살인사건’의 진범이지만 ‘김선희 살인사건’의 범인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와 함께 춘호가 도현에게 ‘김선희 살인사건’에서 한종구의 무죄를 입증할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서 자신이 그 증언을 해주는 대가로 한종구에게 5년 전 살인의 죗값을 치를 방법을 찾아내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도현과 춘호의 딜이 성사돼 두 사람의 공조가 시작되는 것인지 관심이 모인다.

‘자백’은 30일 오후 9시에 3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