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 “손까지 잡았다” 송지효-김재영 미묘한 분위기에 질투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비밀 커플 찾기 레이스 편.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김종국의 ‘여보’ 멘트 사건 이후로 한 단계 가까워진 김종국-송지효의 미묘한 분위기가 이어진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런닝맨’은 솔로 부대원들 사이에 잠입한 ‘비밀 커플’을 찾는 레이스로 꾸며진다. 멤버들은 모든 촉각을 곤두세워 솔로인 척하는 비밀 커플을 추리하기 시작했다. 김종국은 ‘비밀 커플’ 후보로 송지효와 게스트로 출연한 모델 출신 배우 김재영을 꼽았다.

김종국은 다른 멤버들이 여러 사람을 의심하는 것과 달리, 김재영과 송지효의 친근한 모습을 계속 지적하며 비밀 커플로 몰아갔다. 김종국은 송지효가 김재영에게 편하게 말을 놓으며 대화를 하고 손까지 잡았다고 증언하며 두 사람을 비밀 커플로 강력하게 의심했다.

이에 송지효는 결백을 주장하며 “내가 만약 비밀 커플이 아니면 김종국이 지금 질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 또한 김종국의 태도에 대해 “그건 질투가 맞다”고 동조했다.

게스트 장희진은 김종국에 대해 “좀 무섭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송지효는 “알고 보면 괜찮은 사람인데..”라며 ‘월요 커플’의 면모를 보였다.

김종국-송지효의 미묘한 러브라인은 오는 31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