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을 지키는 호랑이”…‘열혈사제’ 쏭삭 안창환, 비범한 무에타이 ‘통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안창환. /사진=SBS ‘열혈사제’ 캡처

SBS ‘열혈사제’에서 안창환의 포효가 시작됐다. 그간 감춰 왔던 무술 실력을 드러내 해결사의 면모를 발휘한 것.

지난 29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 쏭삭(안창환 분)은 뛰어난 무술 실력으로 요한(고규필 분)과 경선(이하늬 분)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쏭삭은 요한과 함께 클럽 ‘라이징 문’의 아르바이트로 고용돼 일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쏭삭은 해일(김남길 분) 일행이 디야볼 일당에게 포위당하는 모습을 보고 달려왔다. 수적 열세로 불리한 상황에 놓인 그들을 보면서 요한과 쏭삭은 어쩔 줄을 몰라했다.

서 있기만 하던 쏭삭이 본 모습을 드러낸 건 친구 요한이 위기에 처했을 때다. 쏭삭은 요한이 경선 대신 각목을 맞고 쓰러지자 빠른 속도로 달려가 무에타이로 디야볼 일당을 제압해 위기에 빠진 해일 일행을 구해냈다. 쏭삭은 사실 무에타이 고수였던 것. 장룡(음문석 분)에게 맞으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았던 착한 중국집 배달원 이미지가 순식간에 바뀌는 순간이었다.

쏭삭은 순박하고 코믹한 모습과는 180도로 다른 전사로 변신했다. 디야볼 일당을 물리치는 쏭삭의 모습은 극의 몰입도를 끌어 올리면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평범한 중국집 배달원으로 일했던 그의 과거와 정체에 관심이 집중된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