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유선·김하경에 뿔난 김소연, 우애 깊던 세 자매의 위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싸우는 ‘세젤예’ 세 자매.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김소연의 ‘분노 버튼’이 제대로 눌린다.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다.

30일 방송되는 ‘세젤예’ 5-6회에서는 박선자(김해숙 분)의 둘째 딸 강미리(김소연 분)가 언니 강미선(유선 분), 동생 강미혜(김하경 분)과의 불꽃 튀는 다툼을 벌인다.

지난주 방송에서 강미리는 집에서는 애교 많은 둘째 딸인 반면, 회사에서는 공기마저 얼릴 냉철한 면모를 보였다. 그의 언니 강미선에게 에스테틱 이용권을 선물하는가 하면, 동생 강미혜에게는 투덜대면서도 하소연을 들어주는 등 우애를 자랑했다.

평소 식구들에게 애정을 아낌없이 퍼붓던 강미리가 언니와 동생에게 역정을 내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공개된 사진 속 강미리에게선 그동안 집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던 ‘냉(冷)미리’의 면모가 담겨있다. 한껏 움츠러든 강미혜와 원망이 가득 담긴 눈빛을 발사하는 강미선을 통해 세 자매가 마주한 사건이 심상치 않은 일임을 알 수 있다.

세 자매의 살벌한 다툼 결과는 30일 오후 7시 55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