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강형욱, 경찰견 레오와 8년만 애틋한 상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집사부일체’ 강형욱-반려견 레오의 만남. /사진제공=SBS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야밤에 부산으로 떠나게 된다.

오는 31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개통령’ 강형욱 사부는 멤버들에게 갑작스럽게 부산행을 제안한다. 8년 전 어쩔 수 없이 헤어져야만 했던 반려견 레오와의 만남을 위해서였다.

강형욱은 형편이 어려웠던 시절 헤어졌던 레오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이제는 꼭 데려오고 싶다. 레오를 위한 방도 마련해 놓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멤버들은 “얼마나 그리우셨을까, 안타깝다”며 강형욱과 함께 레오를 위한 방도 꾸몄다.

강형욱은 레오와의 만남을 앞두고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천하의 ‘개통령’ 사부님의 처음 보는 모습에 멤버들도 덩달아 긴장하면서도 레오의 만남을 기대했다. 레오가 등장하자 멤버들은 “정말 늠름하다” “너무 멋있어서 깜짝 놀랐다”며 연신 감탄했다.

레오를 마주한 사부님은 만감이 교차한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채 그저 레오를 바라보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지켜보던 이들도 뭉클해 했다.

사부님과 경찰견 레오의 상봉 현장은 오는 31일 오후 6시 2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