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in 채텀’ 돈스파이크X백호, 드디어 바다로 출격…거물 수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바다 낚시에 나선 ‘정글의 법칙’ 돈스파이크, 뉴이스트 백호.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돈스파이크와 뉴이스트 백호가 배를 타고 채텀 바다로 출격해 낚시에 도전한다.

지난 석기 생존에서 하라케케 낚싯대로 멋지게 물고기를 낚으며 명예 회복을 했던 돈스파이크. 30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 돈스파이크와 백호는 제대로 된 장비를 갖추고 함께 바다로 나선다. 두 사람은 처음으로 배를 타고 먼 곳까지 나가 낚시를 시작했다. 익숙지 않은 듯 우왕좌왕하는 백호와는 달리 프로낚시꾼인 돈스파이크는 담담한 자세로 낚시에 임했다.

그러나 한참을 기다려도 바라는 물고기는 잡히지 않았다. 오랜 기다림에 지쳐가던 바로 그 순간 돈스파이크의 낚싯대가 요동치기 시작했다. 돈스파이크는 손에 전해지는 묵직한 느낌에 재빨리 낚싯줄을 낚아채 수확물을 배에 올렸고,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배 위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백호는 날뛰는 수확물을 보고 “물 것 같은데”라며 잔뜩 겁에 질린 표정을 지은 채 다가가지도 못했다. 과연 돈스파이크의 레이더망에 걸린 수확물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채텀의 바다를 뒤흔든 포세이돈스파이크의 놀라운 낚시 실력은 30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