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한혜진 등장…런웨이 서는 성훈 위해 일일 모델 특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볼수록 인간적인 매력이 폭발하는 제시의 버라이어티한 일상, 늘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성훈의 도전기가 공개돼 유쾌한 웃음과 따스한 감동을 전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1부 12.6% (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4.0%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변함없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 날 분당 최고시청률은 15.5%까지 치솟았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1부 8.0%, 2부가 8.8%의 시청률로 이날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독보적인 수치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제시는 오래 미뤄뒀던 옷방 접근(?)에 성공했다. 옷방만 생각하면 슬퍼진다는 그는 동묘 구제 시장을 방불케하는 무시무시한 드레스룸 풍경에 탄식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그러나 옷을 찾기 위해 입성을 감행, 고군분투 끝에 원하던 옷을 찾는 것은 물론 잠들어 있던 옷을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심폐소생(?) 시키며 패션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제시는 윤미래-타이거JK 부부의 작업실에 찾아가 힐링타임을 가졌다. 제시는 멘토인 윤미래와 함께 음악에 대한 얘기를 나누는가 하면 첫 만남부터 과거 힘들었던 시간들을 돌아보며 진심 어린 속내를 털어놨다. 서로를 향한 따뜻한 마음과 응원을 아끼지 않는 세 사람의 모습이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포기를 모르는 남자’ 성훈은 필라테스에 도전했다.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하기 전부터 좋지 않았던 몸 상태를 교정하기 위해 체육관을 찾은 성훈은 사지를 찢는(?) 고통까지 불사하며 도전정신을 불태웠다. 또한 호랑이 관장님 양치승이 등장했다. 양치승은 성훈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며 즐거워하던 것도 잠시 직접 필라테스를 체험하며 전세를 역전당했다.

데뷔 8년차, 공백기간 7년 차라는 기상천외한 모델 경력을 갖고 있는 성훈은 서울 패션위크에 모델로 서게 되면서 한혜진을 찾아 모델 특강을 받았다. 씰룩씰룩 대는 오리 스텝부터 경직된 표정 등 문제점을 귀신같이 집어내며 스파르타식 교육을 펼치는 한혜진의 남다른 가르침으로 성훈은 일취월장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