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 라이브’ 안현모, 영어·독일어 이어 태국어까지 섭렵한 ‘언어 천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지구인 라이브’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지구인 라이브’에서 안현모가 남다른 언어 실력으로 크리에이터들과 소통한다.

29일 처음 방송되는 ‘지구인 라이브’에서 안현모는 영어는 물론 독일어에 이어 태국어까지 소화하는 모습을 보이며 ‘언어 천재’다운 면모를 과시한다.

크리에이터 ‘프래’가 태국 과일 쇼핑 흥정에 성공할 수 있는 팁을 공개한 화면을 본 후 안현모는 억양까지 완벽한 태국어를 선보이며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고 한다.

한편 이날 ‘지구인 라이브’에서는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하지 못한 현지 외국인 크리에이터들이 실시간 화상연결을 통해 대화를 나눈다. ‘지구인 라이브’ 관계자는 “MC들과 외국인 크리에이터 13명이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스템은 기존 방송에서 보지 못한 새로운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지구인 라이브’는 세계에서 일어나는 각종 이슈와 콘텐츠를 개성 넘치는 각국의 크레에이터들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이야기를 나눠보는 토크쇼다. MC 박준형, 이상민, 하하, 김종민, 안현모가 출연한다.

‘지구인 라이브’는 2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