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미투 폭로’ 여배우·MBC에 10억원 손해배상 소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기덕 감독 / 사진제공=NEW

김기덕 감독이 자신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여배우와 관련 내용을 보도한 MBC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29일 법원 등에 따르면 김 감독은 이달 8일 여배우 A씨와 MBC를 상대로 서울서부지법에 1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김 감독은 A씨와 MBC가 허위 주장을 바탕으로 방송을 내보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A씨는 영화 촬영 중 김 감독이 성관계를 강요하고 대본에 없던 베드신 촬영을 강요했다며 2017년 8월 폭행 및 강요, 강제추행치상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검찰은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김 감독의 성폭력 관련 혐의는 무혐의 처분하고, 뺨을 때린 혐의(폭행)에 대해서 벌금 5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이후 A씨를 무고 혐의로, A씨의 진술을 근거로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 보도를 한 MBC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검찰은 허위사실로 단정할 수 없다는 이유로 A씨와 MBC에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뿐만아니라 김 감독은 지난 2월 한국여성민우회를 상대로도 3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영화감독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한국여성민우회가 일본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김 감독의 영화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의 개막작 초청을 취소해달라는 공문을 보내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