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혁권·조수향, 20살 차 의식하나…”열애는 본인 사생활, 확인 어렵다”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박혁권(왼쪽), 조수향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박혁권과 조수향이 열애설에 대해 확실한 입장보다 ‘설’로 남기는 것을 선택했다.

29일 오전 한 매체를 통해 박혁권과 조수향이 열애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많은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배우라는 공통 분모를 통해 가까워졌다. 박혁권과 조수향은 2년째 사랑을 키워오고 있으며, 현재 제주도에 거주 중인 박혁권을 만나기 위해 조수향이 자주 제주도를 방문했다.

열애설 보도 직후 박혁권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본인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난 후 소속사는 열애 중이 맞다, 아니다가 아니라 “배우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알 수 없다. 다른 공식입장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현재 조수향은 열애설을 확인해줄 소속사가 없다. 매니지먼트SH 소속이었던 조수향은 최근 전속계약이 만료됐고 눈컴피니와 접촉 중이다. 눈컴퍼니는 “미팅을 여러 번 한 것은 맞지만 아직 확정된 것이 없다. 조수향의 매니지먼트를 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입장을 전하는 것이 애매하다. 정리가 되는대로 입장을 밝히겠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열애설과 측근들의 증언에도 양측이 인정 혹은 부정을 하지 않은 이유는 나이 차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인 시선때문인 것 보인다. 박혁권은 1971년생, 조수향은 1991년생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20살이다. 무려 20살이라는 차이 때문에 열애설 직후 열애보다 두 사람의 나이가 관심을 받았다. 연관 검색어로 서로의 나이가 뜰 정도다.

박혁권은 ‘하얀거탑’. ‘아내의 자격’, ‘밀회’, ‘육룡이 나르샤’ 등의 드라마와 각종 영화에 출연했다. 조수향은 영화 ‘검은사제들’, ‘들꽃’, ‘눈길’, ‘소공녀’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