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이희진 “윤정수 덕분에 길거리 캐스팅돼 데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이희진/사진제공=JTBC

배우 이희진이 JTBC ‘아는 형님’에서 연예계에 입문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는 배우 이희진, 티아라 효민, 오마이걸 승희, 구구단 세정이 출연한다. 귀여운 허당미를 뽐내는 이희진과 엉뚱한 면모를 지닌 효민이 입담을 펼친다. 동갑내기 아이돌 승희와 세정은 상큼발랄한 매력을 발산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이희진은 “과거 길거리 캐스팅으로 베이비복스의 멤버가 됐다. 연예계에 입문하게 만들어준 장본인은 윤정수”라고 밝혔다. 당시 길거리에서 고등학생 이희진을 우연히 마주친 윤정수가 가수 양파의 매니저에게 이희진을 추천해줬다는 것. 이희진은 “데뷔 후 다시 만난 윤정수에게 그 때의 인연을 이야기했지만, 윤정수는 오래 전 일이라 기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과거의 방송 활동을 떠올리던 도중 잠시 눈물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원조 예능돌’ 이희진이 전하는 윤정수와의 에피소드는 오는 30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