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젤예’ 워킹맘 유선의 일탈…화끈한 회식 타임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워킹맘 유선의 폭주가 시작된다?

‘세젤예’에서 집안 일과 직장을 오가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강미선(유선 분)의 화끈한 회식 현장이 공개됐다. 앞서 강미선은 딸의 등원과 자신의 출근 준비를 동시에 하면서도 남편의 아침 식사까지 챙기는 전쟁 같은 일상을 선보였다. 여기에 퇴근하자마자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의 부탁으로 시댁에 저녁까지 차리러 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쓰럽게 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온종일 일에 시달렸던 강미선이 돌연 일탈을 감행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육아, 시집살이에 눈코 뜰 새 없었던 그가 직장동료들과 어울려 결연하게 술잔을 들이키는 모습이 포착된 것.

모아진 맥주잔 사이에서 홀로 소주잔을 집어 든 그에게선 집에 늦게 들어가겠다는 굳은 의지마저 엿보인다. 걱정을 가득 담아 자신을 바라보는 직장동료와 달리 거침없이 잔을 비운 듯한 강미선의 태도는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강미선이 폭주한 이유는 무엇이고 그에게 또 어떤 사건이 발생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세젤예’ 제작진은 “지난주 방송에서 가사와 직장에 시달리던 강미선이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인 반격(?)에 나서기 시작한다. 그가 펼칠 통쾌한 사이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워킹맘 강미선의 일탈기를 예고한 ‘세젤예’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