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황보라, 고향 부산서 발품 팔던 중 진짜 친구와 만남 ‘깜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촬영 중 친구를 만난 황보라.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

배우 황보라가 MBC ‘구해줘 홈즈’ 첫 회 출연자로 나선다.

‘구해줘 홈즈’는 연예인 군단이 의뢰인 대신 집을 찾아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리얼 발품 중개 배틀’을 표방하며 설 연휴 이틀 연속 방송돼 호평을 이끌었다. 1인 가구를 비롯해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보여줘 2049 시청층의 반응이 뜨거웠다. 이에 MBC는 정규 편성해, 오는 31일 오후 10시 35분 첫 방송을 시작한다.

‘구해줘 홈즈’ 첫 회에서는 의뢰인의 집을 찾아주기 위해 출연진이 부산으로 떠난다. 박나래 팀의 황보라와 장동민, 김숙 팀의 김숙과 김광규가 각각 부산의 해운대, 송도 등 다양한 곳의 매물들을 찾아 나선다. 부산 출신인 황보라, 김숙, 김광규가 코디로 나서며 양쪽 팀 모두 현지 출신의 정보력으로 직접 발품을 팔 전망이다.

황보라는 장동민과 팀을 이뤄 부산 이곳 저곳의 매물을 보러 다녔다. 그렇게 두 사람이 향한 곳은 부산의 핫플레이스로 꼽히는 해운대 달맞이길. 자동차를 차고 해안도로를 달리며 부산 경치를 감상하던 황보라는 느닷없이 비명을 질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알고 보니 황보라가 길에 서 있는 자신의 진짜 친구를 발견했던 것. 큰 눈을 더욱 크고 동그랗게 뜬 황보라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걸쭉한 부산 사투리를 쏟아내는 황보라의 모습에 곁에 있던 장동민도 놀라워했다.

과연 황보라는 어떤 친구와 마주한 것일까. 부산 토박이라고 자부하는 황보라의 리얼한 사투리, 그녀가 직접 의뢰인을 위해 고른 집은 어떤 것일까. 오는 31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되는 ‘구해줘 홈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