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방송사, 승리·정준영 흔적 지우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각종 범죄 혐의를 받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승리와 정준영의 소속사와 방송사 등이 이들의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성매매 알선’ ‘불법 촬영물 유포’ 등의 혐의로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승리는 지난 11일 연예계 은퇴를 발표하고 13일 YG와 계약을 해지했다. 정준영도 마찬가지다.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유포’ 등 여러 혐의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됐다. 퇴출과도 같은 은퇴 선언을 했고, 소속사와도 인연이 끝났다.

포털사이트에서는 일찌감치 승리와 빅뱅의 연결고리가 끊어졌다. 승리 프로필에서는 빅뱅 관련 정보가 삭제됐으며, 빅뱅 프로필에도 승리 이름이 빠졌다.

YG 계열사 YG플러스가 운영하는 인터넷 굿즈 쇼핑몰인 YG셀렉트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빅뱅 사진에서는 승리의 모습이 모자이크 처리 돼 있다. 또한 USB와 열쇠고리 등 승리 상품을 삭제했다.  다만, 빅뱅 제품의 모든 이미지에서 승리 얼굴이 지워진 것은 아니다. 계속해서 관련 작업을 할 것으로 보인다.

YG는 버닝썬, 유리홀딩스 등 승리 사업과 연계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승리 지우기에 급급한 모습이다.

승리-정준영/ 사진=텐아시아DB

방송사들은 승리와 정준영이 출연한 프로그램 회차의 다시보기(VOD) 서비스를 일제히 중단했다.

승리가 출연한 SBS ‘미운 우리 새끼’ ‘가로채널’, MBC ‘나혼자 산다’, 정준영이 출연한 KBS2 ‘1박2일’과 MBC ‘라디오 스타’ tvN ‘짠내투어’, Mnet ‘슈퍼스타K 4’ 출연분은 모두 다시보기를 할 수 없다.

투니버스는 정준영이 부른 만화 ‘신비 아파트’ 오프닝곡 ‘고스트 볼’을 음원사이트에서 내리고, 다른 음악으로 교체했다.

방송사들은 “이달 중순부터 관련 얘기가 나와 순차적으로 삭제했다”며 “정준영의 경우 예능에 많이 출연해 꽤 힘든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