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매니저와 K리그 시축 나선다… ‘팔색조 댄스’ 세레머니 준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승윤과 매니저가 ‘2019 K리그’ 시축자로 나선다. 이에 자연인에서 축구인으로 변신한 이승윤이 유니폼은 물론 헤어 밴드까지 풀 장착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47회에서는 ‘2019 K리그’ 시축에 도전하는 이승윤과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승윤은 구단 측의 시축 제안에 매니저와 함께 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고, 그 결과 매니저도 함께하게 됐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가운데 날카로운 눈빛으로 골문을 노려보고 있는 이승윤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그는 “국가대표가 몸 풀 때 이렇게 풀어”라면서 스트레칭을 선보이는가 하면 손흥민 선수의 유니폼을 입고 오는 등 축구에 대한 열정을 뽐냈다고.

이처럼 국가대표 기운을 받은 이승윤은 거침없는 슈팅으로 매니저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매니저 또한 숨겨진 축구 실력을 뽐내 이승윤의 말문을 막히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두 사람의 실력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이승윤이 매니저와 함께 ‘팔색조 댄스’를 시축 성공 세리머니로 연습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엔딩 포즈까지  맞추며 시축 성공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고 전해져, 과연 이들이 시축에 성공하고 ‘팔색조 댄스’를 출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팔색조 기운이 충만한 이승윤과 매니저의 시축 도전은 오는 30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