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X전도연 ‘생일’, 제21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 개막작 선정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생일’ 포스터/사진제공=NEW

영화 ‘생일’이 오는 4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제21회 우디네 극동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 및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오는 4월 26일부터 5월 4일까지 진행되는 우디네 극동영화제는 아시아 영화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유럽 최대규모의 영화제로 ‘1987’ ‘강철비’ ‘범죄도시’ ‘덕혜옹주’ 등 쟁쟁한 한국 작품들이 초청된 바 있다. 사브리나 바라체티(Sabrina Baracetti)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화 ‘생일’에 대해 “아들을 잃은 가족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이종언 감독은 흔들리지 않는 서술 기법을 보여주는데, 이 중 어느 한 컷도 안일하거나 인위적인 영화 기법이 사용되지 않았다”면서 섬세한 연출에 감탄했다. 또한 “미사여구도, 지나친 감성도 없다. 전 국민이 보면서 공감해야 하는 영화라 생각한다. 그저 훌륭한 영화”라고 극찬하며 개막작 선정 이유를 밝혔다. 연출을 맡은 이종언 감독은 제21회 우디네 극동영화제에 직접 방문해 세상 모든 가족들에게 건네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소개할 예정이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를 그려냈다.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이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먼저 떠나보낸 부모를 연기했다. 오는 4월 3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