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 라이브’ 박준형 “내가 왜 섭외됐는지 모르겠다” 하소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지구인 라이브’ 스틸컷 / 사진제공=채널A

오는 29일 첫 방송되는 채널A ‘지구인 라이브’에서 박준형이 크레에이터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

‘지구인 라이브’는 세계에서 일어나는 각종 이슈와 콘텐츠를 개성 넘치는 각국의 크레에이터들의 시각으로 바라보고 이야기를 나눠보는 신개념 토크쇼로 MC 박준형과 이상민, 하하, 김종민, 안현모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지구인 라이브’ 첫 녹화에서 박준형은 “나는 왜 섭외됐는지 모르겠다”는 하소연을 시작으로 “방송국은 제한이 많다”고 불만을 토로하며 표현의 자유를 외쳤다.

하지만 누적 조회수 2억 1000만, 최고 조회수 2809만을 기록했던 유명 크레에이터가 박준형의 팬이라고 자처했다. 또한 스튜디오에 출연한 크리에이터들은 시종일관 박준형 특유의 중독성 있는 말투를 따라하며 말끝마다 “~쓰”를 붙여 스튜디오의 유행어가 됐다는 후문이다.

첫 출연부터 존재감을 과시한 박준형의 모습은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지구인 라이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