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D-day ‘마리텔 V2’, 관전포인트 셋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V2’/사진제공=MB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마리 리틀 텔레비전V2′(이하 ‘마리텔V2’)로 다시 돌아온다. 오늘(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마리텔 V2’를 더욱 재밌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이날 오후 9시 45분 처음 방송되는 ‘마리텔 V2’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전문가가 인터넷 생방송을 하며 자신만의 콘텐츠로 시청자들과 소통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마리텔’은 2015년 2월 설날 파일럿 방송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같은 해 4월 정규 편성된 후 2017년 6월 시즌 종영까지 뜨거운 화제의 프로그램이었다. 국내 유일의 콘텐츠 분야 통합 시상식인 ‘2015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에서 방송영상산업발전유공 예능 부문에서 국무총리표창을 받기도 했다.

지상파 방송이 인터넷 1인 방송과 결합해 누구나 자신이 가진 장기를 가지고 ‘1인 미디어’가 될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을 보여줬다. 출연자들이 가지고 있는 각양각색의 매력과 장기, 그리고 재기발랄한 시청자들과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돌발상황과 다채로운 이야깃거리가 흥미를 자극했다.

다시 돌아오는 ‘마리텔 V2’는 그룹 아이즈원 안유진이 ‘마리텔 저택 주인님의 막내딸’로 합류하고 출연자들간의 협동을 통해 시청자들의 기부를 받아 네이버 해피빈에 기부하는 의미 있는 행보를 예고했다.

관전 포인트 1 #케미요정 아이즈원 안유진!

대세 아이돌이자 ‘케미 요정’인 아이즈원 안유진은 ‘마리텔 V2’에서 ‘마리텔 저택 주인님의 막내딸’로 합류했다. ‘마리텔 V2’는 북한산이 보이고 햇살이 쏟아지는 아름다운 저택에 ‘마리텔 저택’을 마련하고 출연자들의 생방송을 진행한다.

시즌 1부터 ‘마리텔 주인님’의 정체가 베일에 가려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 가운데 ‘마리텔 저택 주인님의 막내딸’인 안유진이 등장하는 것. 박진경 PD는 “진행력과 순발력을 갖춘 현 아이돌 중 보기 드문 인물로 판단했다”면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과 예능감이 돋보여 앞으로도 활약이 기대되는 멤버”라고 기대했다.

안유진은 지난 15일 첫 생방송에서 안정감 있는 진행과 출연자들과의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그녀는 어떤 출연자와 같이 있어도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며 ‘마리텔 저택 주인님의 막내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관전 포인트 2 #스타 양성소의 귀환!

스타 양성소 ‘마리텔 저택’벌써부터 라인업 기대 만발!

‘마리텔’ 시즌 1은 출연하기만 하면 주목을 받는 명실상부 ‘스타 양성소’였다. 자신의 분야에서 경지에 오른 각계 각층의 장인들은 물론이고 보석 같은 매력을 가진 신예들이 ‘마리텔’에 출연해 반짝반짝 빛을 발했다.

돌발 변수가 가득한 생방송에서 시청자들과 소통하면서 장기와 매력을 뽐내는 구성은 출연자들을 더욱 친근하게 느껴지게 했고 ‘스타 양성소’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쿡방 열풍’을 일으켰던 ‘백주부’ 백종원을 시작으로 김영만, 이은결, 초아 등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생방송에서 출연자들의 장기를 더욱 돋보이게 했던 모르모트PD와 기미작가, 도우FD 등 제작진까지 인기를 끌었다.

비밀의 마리텔 저택에서 펼쳐지는 ‘마리텔 V2’가 발굴할 신선한 얼굴이 기대를 모은다. 첫 방송에는 ‘마리텔 저택 주인님의 막내딸’ 안유진과 함께 김구라 ∙박지원, 정형돈 ∙김동현 ∙조남진, 강부자 ∙한준희 ∙조우종, 몬스타엑스 셔누, 김풍 등이 출연한다.

관전 포인트 3 #도네이션_

시청자 소통X출연자 협동 통한 기부금 모으기! 훈훈함 UP!

‘마리텔 V2’는 생방송 중 출연자들이 시청자들과 소통하면서 후원금을 받아 의미 있는 곳에 기부하는 훈훈한 구성을 채택했다. 시청자들에게 받은 후원금은 네이버 해피빈에 기부를 약속했다.

시즌 1이 시청자 순위 대결이었다면 이번엔 대결이 아닌 ‘협동’에 초점을 맞췄다. 공동의 목표인 ‘후원금 목표액’이 있어 후원금을 모아 더 많은 기부를 하기 위해 출연자들이 서로 따뜻하게 협동하는 방식이다.

이미 공개된 예고 영상엔 목표 후원금을 채우지 못하면 ‘마리텔 저택’에서 나가지 못한다는 무시무시한 경고가 담겨 있어 호기심과 웃음을 자아냈다. 첫 방송에서 출연자들이 시청자들의 의미 있는 기부를 이끌어 후원금을 채워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마리텔 V2’ 제작진은 “다시 한번 금요일 저녁에 시청자들을 만나게 돼 떨리고 설렌다. ‘마리텔 V2’도 많은 사랑과 응원을 부탁드린다. 더욱 재미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