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러브썸’, 일주일 후 봄·책·음악을 한 자리에서 만날 기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러브썸’ 페스티벌.

음악 축제 ‘2019 러브썸(LOVESOME) : 모든 순간이 너였다’가 오는 4월 6일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2019 러브썸(LOVESOME) : 모든 순간이 너였다’는 책, 음악, 봄이 함께하는 페스티벌이다. 꽃 피는 4월을 만끽할 수 있는 설레는 음악들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들이 9시간 동안 봄의 기운을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의 주제로는 하태완 작가의 ‘모든 순간이 너였다’가 선정됐다. 아티스트 라인업에는 10cm(십센치)를 비롯해 데이브레이크, 양다일, 스텔라장, 오왠, 정세운, 마틴스미스, 용주, 준, 램씨까지 10팀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사인회 및 사인 포스터 이벤트로도 팬들을 만난다.

전 구역에서 꽃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과 봄 느낌이 물씬 풍기는 소품들을 구매할 수 있는 플리마켓, 봄 소풍에 온 듯한 느낌을 주는 피크닉존 등 다양한 공간들이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공연의 모든 예매자에게는 방석, 책갈피, 우의, 스티커, 프로그램북이 제공된다. 책이 주제인 만큼 책과 관련된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될 예정이며 자유롭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될 계획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