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윤아 “이효리♥︎이상순 부부 보고 결혼관 바뀌어…이상 보단 현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소녀시대 윤아가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를 본 뒤로 결혼관이 바뀌었다고 털어놓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소녀시대 윤아가 솔직한 입담으로 어머니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최근 녹화에서 윤아는 이성에게 심쿵(?) 하는 순간을 밝혔다. 또한 지금까지 함께 작품에 출연한 남자 배우들 중 가장 케미가 좋았던 사람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털털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고 한다.

이어 윤아는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로 소문난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를 보고 “현실적으로 좋은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관이 ‘이상보다는 현실!’”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녹화 현장에서 어머니들은 소녀시대에서도 ‘센터’를 맡고 있는 윤아의 미모를 극찬했다. 이어 ‘미우새’ 母벤저스에서 어머니들은 과연 어떤 역할을 맡고 있는지 따져봤는데, 한 어머니의 남다른 대답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는 31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