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안효섭, 캐릭터 위해 체중 증가+꾸준한 운동 “설렘 속 첫 촬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안효섭 촬영컷/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이하 ‘어비스’)에서 안효섭이 ‘자체발광 재벌 2세’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다.

안효섭은 극 중 비주얼 로또 맞은 하위 1% 안구테러 재벌 2세 ‘차민’ 역을 맡았다. 비주얼 빼고 모든 게 완벽했던 그가 뜻하지 않은 죽음 이후 얻게 된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상위 1% 비주얼을 갖게 되는 파격 설정이 안방극장에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달라진 비주얼로 첫사랑이자 20년지기 고세연(박보영)에게 소심한 팩트 폭격까지 날리게 된 차민은 그와 함께 자신의 반전 비주얼에 얽힌 의문의 사건을 쫓게 된다.

‘어비스’ 제작진은 29일 안효섭의 첫 촬영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안효섭은 헝클어진 머리에도 남다른 비주얼을 자랑하고 있다. 흰색 셔츠만 입어도 숨길 수 없는 비주얼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안효섭은 차민의 남다른 비주얼을 표현하기 위해 체중 증가와 함께 매일 운동을 빼놓지 않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효섭은 “긴장과 설레는 마음으로 첫 촬영을 마쳤다”며 “정말 좋으신 유제원 감독님과 스태프들 그리고 박보영, 이성재 등 선배님들 덕분에 긴장감도 잠시 내려놓은 채 즐거운 현장 분위기에 금방 녹아 들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시작부터 기분이 좋다. 저 또한 시청자 여러분께 차민으로 찾아 뵐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으니 ‘어비스’가 방송되는 5월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어비스’ 제작진은 “안효섭이 연기할 하위 1% 안구테러 재벌 2세가 비주얼 로또를 맞게 되면서 펼쳐지는 반전이 극의 재미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어비스’를 통해 지금껏 보지 못한 안효섭의 매력과 정점을 찍은 비주얼이 제대로 폭발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어비스’는 오는 5월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