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류준열, 쿠바 사로잡은 여행전문가…’돈’으로도 상승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트래블러’ 방송화면 캡처. /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에 출연 중인 배우 류준열이 ‘트래블러’는 물론, 영화 ‘돈’으로도 순항 중이다.

류준열은 매주 ‘트래블러’에서 청춘의 로망과 자유로움을 선사하고 있다. ‘프로여행러’라는 애칭을 얻은 그는 보는 이들마저 편안해지는 여행 스타일로 낭만적인 분위기를 보여주며 사랑받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에서는 자전거 수리까지 매끄럽게 해내는 모습으로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류준열은 까사 주인의 추천을 받아 깔레다 부에나 해변으로 목적지를 정했다. 낡은 자전거를 타고 자연을 만끽하며 달리던 두 사람은 박물관 근처 와이파이존에서 숙소를 예약하려 했지만 인터넷이 너무 느려서 이번에도 예약을 하지 못했다. 버스 대신 렌터카를 빌리기로 한 류준열은 렌트 업체에서 우연히 까사 주인을 만나 쉽게 차를 빌리는 듯했다. 하지만 일정이 맞지 않아 결국 버스를 예약할 수밖에 없었다.

이 날도 어김없이 류준열과 이제훈에게 역경이 찾아왔다. 바로 이제훈의 자전거 체인이 고장 나 버린 것이다. 하지만 류준열은 당황하지 않고 ‘자전거 전문가’ 자태를 뽐내며, 침착하게 자전거 체인을 맨손으로 고쳤고 이에 이제훈은 마지막 한 장 남은 물티슈를 건네며 훈훈한 장면을 선사했다.

우여곡절 끝에 깔레다 부에나 해변에 도착한 두 사람은 웰컴 드링크와 현지 뷔페를 먹으며 “쿠바에 와서 먹은 음식 중 가장 맛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점심을 먹은 뒤 해변에 자리를 잡은 류준열과 이제훈은 자신들의 신인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지금까지의 소회를 털어놨다. 바다를 즐기기 위해 다이빙과 스노클링을 하며 쿠바와 한 몸이 되는 낭만적인 하루를 보냈다. 꽤 오랜 시간 수영을 하던 두 사람은 일몰을 보기 위해 둘만의 비밀 해변으로 향했고 그곳에 누워 “일상으로 돌아가면 또 여기서 다짐했던 것들이 흔들리고 하겠지만 도시에서의 생각과 여기에서의 생각은 많이 다른 거 같다”며 행복한 하루를 보낸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트래블러’에서 자연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류준열은 최근 개봉한 영화 ‘돈'(감독 박누리)에서도 흥행 보증수표로 관객들의 마음을 얻었다. 그는 극중 조일현 역을 맡아 열연했다. ‘돈’은 손익분기점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