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채시라, 밑바닥부터 올라왔다…독보적 걸크러시 캐릭터 ‘호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 방송 화면

MBC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채시라가 밑바닥부터 최고의 자리까지 올라가려는 여성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호평받고 있다.

채시라는 지난 28일 방송된 ‘더 뱅커’에서 김상중에게 최고의 자리를 향한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본부장으로 승진한 후 자신을 견제하고 험담하는 남자들에게 뒤처지지 않기 위해 안내상의 라인을 타서 자리를 굳건히 했다. 위기 상황에서 한 치 앞까지 예견하는 선견지명을 발휘했다.

이날 방송에서 한수지(채시라)는 마침내 대한은행의 임원이 되어 기사가 운전해주는 차를 타고 당당하게 본점 빌딩으로 들어갔다. 수지의 목표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여성 최초의 은행장 자리를 바라는 만큼 부행장 육관식(안내상)의 라인을 확실히 타기 위해 그에게 “부행장님을 더 가까이에서 모시게 돼서 영광입니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계속되는 강삼도(유동근) 험담에도 일단 말을 아끼고 그의 의중을 먼저 파악하는 센스를 발휘했다.

이후 한수지는 임원들을 위해 마련된 만찬장에서 직접 각오를 밝히고 조언을 구하며 대범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걸크러시를 발산했다. 이런 그에게도 말하지 못할 고충은 있었다. 이 자리까지 올라온 것이 자신의 실력과 노력 덕분인지, 아니면 지저분한 일을 시키기 위해서인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 그리고 노대호(김상중)에게 “옛날부터 출세하고 싶었어. 출세해서 싹 바꿔버리고 싶었는데. 그래도 비겁한 남자들 흉내는 안 내려고”라며 감춰줬던 속내를 털어놨다.

한수지는 피 튀기는 정치 싸움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지 위해 육관식의 옆에 있기로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육관식의 동생이 사고를 쳐 곤란한 상황에 처했고, 이때 한수지가 한 수 앞을 먼저 내다본 후 적당한 충고와 해결책을 제안했다. 바로 육관식의 동생을 지점장 자리에서 해고하는 것. 덕분에 그는 위기를 모면했고 한수지의 선견지명을 칭찬하며 그를 치켜세웠다.

이렇듯 채시라는 밑바닥부터 최고의 자리까지 차근차근 올라온 ‘한수지’ 캐릭터 섬세하고 생동감 있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고 있다. 한수지 캐릭터와 채시라의 깊은 연기 내공이 더해져 드라마에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더 뱅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