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박경혜 “함께 했던 모든 순간이 따뜻했던 작품” 종영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진심이 닿다’ 박경혜 / 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박경혜가 물오른 사랑스러움과 코믹연기로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진심이 닿다’에서 단문희는 또 다른 남자에게 반하게 될까 노심초사하는 최윤혁을 향해 “하루에도 열두 번씩 최변호사님과 사랑에 빠지느라 다른 사람한테 빠질 틈 없다”고 고백하며 ‘최단커플’의 해피엔딩을 맞았다.

박경혜는 ‘진심이 닿다’에서 쉽게 사랑에 빠지는 ‘금사빠’이자 소심하지만 할 말 다 하는 변호사 단문희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샌드위치가게 알바생부터 퀵서비스 배달맨, 카페 훈남 사장 등 수많은 잘생긴 남자들에게 빠르게 반하고 빠르게 차여왔던 단문희는 올웨이즈 로펌 변호사 최윤혁에게 마음을 정착했다. 계약 연애 끝에 최윤혁과 심장이 움직이는 연애를 시작한 문희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극에 재미와 활기를 불어넣었다.

박경혜는 “매 순간 행복하고 즐거웠던 작품이라 종영이라는 말이 서운하고 아쉽다. 감독님과 작가님께 감사드리고 좋은 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어 행복했다”며 “함께 했던 모든 순간이 좋은 기억으로 오래도록 따뜻하게 남을 듯하다”고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소심이 금사빠지만 정의에 불타오르던 문희와 ‘진심이 닿다’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경혜는 오는 4월 1일 처음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 아버지부터 할아버지까지 사기를 가업으로 삼고 있는 집안의 3대 독자 양정국(최시원)의 여동생 양미진으로 활동을 이어간다.

‘국민 여러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