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고고베베’로 美 빌보드 자체 최고 기록 달성…‘월드 디지털송 2위+앨범 5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걸그룹 마마무 / 사진제공=RBW

걸그룹 마마무가 신곡 ‘고고베베’로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자체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미국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은 지난 27일(현지시간) K팝 칼럼 코너에서 “마마무가 ‘고고베베’로 월드 디지털 송 차트에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며 “이번 주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고고베베’는 지난주 미국에서만 150만 건 이상의 스트리밍을 기록했다. 이는 이전보다 396% 증가된 수치다. 마마무의 최고 기록은 2016년 발표한 ‘넌 is 뭔들’로 당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제프 벤자민은 월드 앨범 차트에도 주목했다. 마마무의 새 앨범 ‘화이트 윈드’는 지난주 8위로 진입한 데 이어 이번 주는 3계단 뛰어오른 5위에 이름 올렸다.

특히 이번 주 월드 앨범 차트 TOP10에는 마마무가 한국 걸그룹으로 유일하게 자리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마마무는 ‘고고베베’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