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X이하늬, 앙숙→동지…구담구 카르텔에 반격 준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김남길-이하늬 공조 시작.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앙숙이었던 김남길과 이하늬가 공조를 시작한다.

‘열혈사제’에는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앙숙이 있다. 바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박경선(이하늬 분)이다. 서로를 약 올리고, 독설을 날리고, 박치기도 서슴지 않는 두 사람의 불꽃 케미는 ‘열혈사제’의 빼놓을 수 없는 재미 포인트다.

김해일과 박경선은 같은 편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이었다.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의 의문사를 밝히기 위해 구담구 카르텔에 맞서는 김해일과 출세를 위해 카르텔의 편에 선 박경선. 서로의 길이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김해일과 박경선이 하나의 ‘적’과 싸우게 되면 어떻게 될까. 카르텔을 향해 화살을 돌리는 박경선의 변화가 예고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29일 방송을 앞두고, 김해일과 박경선의 공조를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괴한에게 목숨을 위협 받은 박경선이 카르텔을 향해 반격을 준비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박경선은 김해일을 찾아가 공조를 제안할 예정. 김해일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까.

사진 속 김해일과 박경선은 서로를 마주보고 있다. 김해일을 향해 회심의 표정을 짓고 있는 박경선과 달리, 김해일은 갑자기 등장한 박경선을 뚱하게 바라보고 있다. 김해일은 공조를 하자는 박경선의 깜짝 제안에 고민에 빠지게 된다.

박경선은 김해일의 귀를 솔깃하게 할 카드를 꺼낼 계획이다. 박경선의 자신만만한 미소가 그녀가 꺼낸 카드가 무엇일지, 김해일은 박경선의 제안을 어쩌다 받아들이게 되는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찌릿찌릿 신경전을 펼치던 두 사람의 공조는 과연 어떻게 이뤄지게 되는 것일까.

막강 전투력을 가진 김해일과 박경선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사이다 전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진다. 이제는 두 사람이 함께 구담구 카르텔을 무너뜨릴 반격을 준비하게 되는 것. ‘같은 편’이 돼 더 짜릿해질 김해일과 박경선의 공조 케미스트리는 얼마나 유쾌 통쾌할지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열혈사제’ 25-26회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