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완전체’ 포스터 첫 공개…확 달라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컴백을 1주일 앞두고 단체 포스터를 29일 공개했다.

이번 포스터에서 블랙핑크는 여전사를 연상하게 만드는 상의와 부츠, 가터링 등 독특한 패션으로 이목을 끌었다.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의상과 헤어스타일을 강조했다.

앞서 리사 제니 지수 로제 순서로 공개된 개별 예고 포스터는 붉은색 배경에 각 멤버들의 두드러진 변신으로 화제를 모았다.

블랙핑크는 오는 4월 5일 새 디지털 싱글 음반 ‘킬 디스 러브’를 발표한다. 브라스와 웅장한 드럼 연주가 돋보이며 블랙핑크의 카리스마 넘치는 랩과 보컬이 어우러진다고 한다. 테디가 프로듀싱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세계적인 안무가 4명이 참여한 ‘킬 디스 러브’ 퍼포먼스도 감상 포인트”라며 “강렬한 사운드와 조화를 이룰 역동적인 안무가 탄생한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블랙핑크의 신보 ‘킬 디스 러브’는 지난해 미국 최대 음반사 유니버설뮤직그룹의 인터스코프와 손잡은 후 처음 발표하는 EP 앨범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블랙핑크의 컴백이 확정되자, 빌보드와 그래미 등 미국 유력 매체들 역시 큰 기대를 보이며 발빠르게 소식을 전했다.

블랙핑크는 ‘킬 디스 러브’ 발매 이후 오는 4월 12일, 19일 미국 최대 음악 축제인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다. 17일부터는 LA를 시작으로 6개 도시, 8회 공연으로 이어지는 북미 투어에 나서 세계 팬들을 찾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