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김희정 “웃음 가득한 현장에서 연기할 수 있어 감사” 종영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진심이 닿다’ 김희정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김희정의 종영 기념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29일 공개된 사진 속 김희정은 양손 가득 꽃다발을 들고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이어 반짝이는 블랙 미니 드레스 자태를 뽐내며 매혹적인 분위기를 풍겼다.

김희정은 이번 작품에서 올웨이즈 로펌 내 ‘가십걸’로 불리는 비서 보조 해영 역으로 분했다. 짧은 등장이지만 매회 스토리 전개에 대한 힌트를 제공하거나 의미심장한 말로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특히 극중 정록(이동욱)과 진심(유인나) 커플뿐 아니라 양은지(장소연)와 이두섭(박지환) 사이의 핑크빛 기류를 가장 먼저 감지하는 ‘눈치100단 오지라퍼’로 활약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친 후 김희정은 “웃음이 가득한 현장에서 연기할 수 있어 감사한 시간이었다. 우리 올웨이즈 로펌 식구들과 함께해 정말 즐겁고 행복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