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 “노력한 진심 닿았길”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유인나. / 제공=YG엔터테인먼트

유인나가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최보림, 연출 박준화)를 마치면서 “최선을 다해 노력한 진심이 닿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진심이 닿다’는 지난 28일 막을 내렸다. 극중 오진심 역을 맡은 그는 화려한 정상에서 좌절을 맛본 톱배우부터 새로운 환경에서 로펌 비서로 적응해가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중심을 잡았다.

유인나는 일과 사랑을 모두 이뤄낸 오진심 성장기를 매끄럽게 표현하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사랑스럽고 통통 튀는 유인나만의 매력은 극의 로맨틱 코미디 감성을 자극했다.

유인나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진심이를 만나 정말 행복했다. 사랑에 충실했던 아름다운 시간들과 헤어질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서운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심이 닿다’ 촬영 내내 즐거운 여행을 한 느낌이다. 여행 마지막 날은 너무 아쉽지만 그래도 그 추억은 평생 간다. 그만큼 제 기억에 따뜻하게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인나는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고생을 많이 했다. 무엇보다 진심이가 느낀 설렘과 감동, 슬픔까지 함께 공감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모두가 최선을 다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려고 노력한 진심이 닿았기를 바라며, 언제든 따뜻함이 필요할 때 ‘진심이 닿다’를 떠올려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