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닿다’ 종영] 이동욱♥유인나, 사랑스러움 가득했던 환상 동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8일 방영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방송화면.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가 특유의 사랑스러움과 재치를 잃지 않고 끝이 났다. 톱스타와 일반인 연인이 공식 석상에서 열애 사실을 밝히는 것이 현실과는 거리가 있지만, 이동욱과 유인나는 마치 환상 동화의 한 장면처럼 만들어냈다. 첫 회부터 빛났던 호흡 덕분이었다.

지난 28일 방영된 ‘진심이 닿다’ 최종회에서는 커플이 된 권정록(이동욱)과 오진심(유인나)의 행복한 순간들이 연이어 펼쳐졌다. 오진심은 권정록의 집에서 일어나 그가 차려준 밥을 먹으며 함께 보내는 아침을 만끽했다. 이를 모르는 김세원(이상우)과 유여름(손성윤)은 권정록이 힘들어하는 줄 알고 소개팅을 준비했다.

소개팅이라는 것을 몰랐던 권정록은 그 자리에 오진심이 등장하자 당황했다. 오진심은 상대 여성에게 “이 남자는 내 것”이라고 말한 후 권정록과 함께 나왔다. 그러나 오진심의 해외 촬영 때문에 권정록과 떨어져 지내야 했다. 둘은 방송을 통해 몰래 서로의 마음을 전하는 등 비밀 연애를 즐겼다.

오진심이 해외에 있는 동안 상대 배우와 열애설 기사가 보도됐다. 하지만 권정록은 믿고 기다렸고 오진심을 위해 서프라이즈 파티를 열어줬다. 오진심은 권정록에게 더 이상 피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고, 둘은 취재진 앞에서 사랑하는 사이임을 당당하게 공개했다. 오진심의 ‘발연기’ 오명도 새 드라마를 통해 벗을 수 있었다.

이렇게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는 커플이 있는 반면, 관계를 정리하는 사이도 있었다. 김세원은 유여름 몰래 마련한 집을 보여주며 같이 살자고 했다. 양은지(장소연)는 이두섭(박지환)에게 자신 같은 사람보다 다른 이를 찾으라고 말했다. 커플이 아니어도 속마음을 고백하며 웃음을 준 관계도 있었다. 공혁준(오의식)은 오진심의 드라마 종방연에서 소속사 대표 연준석(이준혁)에게 술의 힘을 빌려 그간 자신의 고충을 토로했다. 연준석은 이를 받아주는 척하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처럼 ‘진심이 닿다’는 극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 간 관계들의 균형을 적절하게 지키며 마지막까지 따뜻한 웃음을 줬다. ‘식샤를합시다'(시즌 1,2)’싸우자귀신아”이번 생은 처음이라”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부터 ‘로맨틱 코미디’의 장인이라고 불리는 박준화 감독의 연출 덕이다.

실제 커플처럼 보기 좋은 로맨스 호흡을 보여준 이동욱과 유인나도 전작 ‘도깨비’의 부담감을 덜어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새로운 모습을 각인시켰다. 권정록의 로펌 대표 연준규 역을 맡은 오정세와 오의식, 이준혁의 능청스러운 연기는 16회 동안 웃음을 톡톡히 담당하는 한 축이었다.

‘진심이 닿다’ 후속으로는 ‘그녀의 사생활’이 오는 4월 10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