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커’ 김상중, 옥상 위 돈 투척하는 오승은과 ‘빗 속 대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 연출 이재진)에서 김상중이 옥상 난간에서 돈을 뿌리는 오승은과 아슬아슬하게 마주한 현장이 포착됐다.

‘더 뱅커’ 제작진은 28일 대한은행 감사 노대호(김상중)와 공주 중앙지점 과장 진선미(오승은)가 옥상 위 난간에서 아찔하게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한은행 옥상 난간에서 돈을 뿌리고 있는 진선미와 그런 그를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는 노대호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세차게 비가 내리는 상황에서 두 사람의 대치는 아찔함 그 자체다.

간절하게 선미를 바라보는 대호와 절망과 실망이 가득한 눈빛으로 그를 바라보는 선미의 시선이 부딪힌다. 선미는 대한은행 공주지점의 베테랑 텔러로 공주지점 폐점이 확정된 후 공주 중앙지점으로 발령받은 상황. 도대체 그가 대한은행의 옥상에 올라간 이유는 무엇일지, 그의 사연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비에 흠뻑 젖은 채 옥상 난간 아래로 손을 뻗은 대호의 모습도 포착돼 충격을 더한다. 경호원들의 만류에도 옥상 아래로 내민 손을 거두지 않고 있다. 그의 간절함과 안타까움이 느껴진다.

‘더 뱅커’ 제작진은 “대한은행 감사가 된 대호와 선미의 예상치 못한 만남은 대호에게 큰 변화를 주는 사건이 된다”며 “과연 이들 사이의 사건은 무엇일지, 두 사람이 무사할 수 있을지 28일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더 뱅커’는 이날 오후 10시 3, 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