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청담 주식 부자 부모 살인 전말 다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스포트라이트’

JTBC 시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청담 주식 부자로 알려졌지만 현재 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이희진의 부모에 대한 살인 사건을 추적한다. 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지난 3월 16일 안양의 한 아파트 장롱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다음날 평택 창고 안 냉장고에서 또 다른 시신 한 구가 나왔다. 한때는 ‘청담 주식 부자’였지만 현재 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이희진의 부모가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것이다. 시신들이 어째서 각기 다른 곳에 유기됐는지 궁금증이 커졌고, 이 사건의 피의자 김다운은 계속 번복되는 증언과 범행 부인으로 수많은 미스터리를 남겼다.

3년 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의 민낯!’을 통해 피해자들을 취재한 바 있다. 당시 취재 내용을 바탕으로, 법 영상 전문가를 통해 시신 유기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어볼 예정이다. 또한 범행 날 사라진 5억의 행방을 추적하기 위해 자동차 부가티 거래가 성사된 성남의 거래업소도 찾아갔다고 한다.

김다운은 시신 유기 현장에 가서 수상한 것을 태우고, 유가족에게 접근하는 등 알 수 없는 행동들을 일삼았다. 이 가운데 그가 체포되기 이틀 전인 3월 17일 김다운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증언자가 나타났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범행 후 김다운의 목소리’가 담긴 녹취를 단독 입수했다. 이 음성을 중심으로, 범행이 일어나기 전 피의자의 발자취를 추적한다.

사건 발생 9일 전, 한 재외 동포 구인 구직 사이트에 글 하나가 올라왔다. 개인 경호팀을 모집한다는 김다운의 글이다. 중국동포를 고용해 사전 모의를 한 것이다. 소름 끼치는 계획 범행 결정적 증거가 발견됐다. 그러나 “나는 죽이지 않았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하는 김다운과 살인을 부인하는 메시지를 보낸 중국동포 중 한 명으로 사건은 다시 미궁에 빠졌다.

주식 피해자들은 아직 제대로 된 보상도 받지 못한 채 악몽에서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압류 대상이었던 부가티 차량이 세상 밖으로 나와 거래까지 이뤄졌다. 김다운의 끔찍한 범행 동기가 된 부가티 판매금은 개미 투자자들의 눈물로 이뤄진 부당한 재산이자, 피해자들의 몫이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취재 중 미처 몰랐던 두 개의 자동차 매매 계약서를 발견했다. 아울러 출소 후 다시 투자 사업을 하는 이 씨 동생의 정황을 포착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