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균상 “반려묘 솜이, 세상 떠났다…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윤균상과 반려묘 솜이/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윤균상이 반려묘 솜이를 떠나 보낸 심경을 밝혔다.

윤균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뭐라고 말을 시작해야할지 모르겠다…3월 27일 6시경, 막둥이 솜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며 반려묘의 죽음을 알렸다.

이어 “헤어볼을 토해내는 과정에 폐에 토사물이 들어가 폐렴이 왔고, 좀 나아지는 듯 했으나 사진을 찍었는데 폐수가 차는게 보였다. 복막염인 듯 해 확진을 위한 검사를 하던 도중에 많이 힘들었는지 서둘러 떠나버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균상은 “너무 서둘러 가는 바람에 마지막 떠나는 모습은 보지 못하고, 눈물속에 인사하고 보내주게 됐다”며 “글로 쓰다보니 부족한 부분이 많지만 뭐 하나 늦은 대처나 실수는 없었다. 최선을 다해준 병원에도 고개숙여 감사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윤균상은 “그저 솜이가 너무 힘들어서 얼른 쉬고 싶었나보다. 우리 막둥이가…아무도 이별을 생각하고 만남을 시작하지는 않는다. 글을 쓰면서도 눈물이 나고 머리가 깨지고 가슴이 불타는 기분이다. 반려동물을 호기심과 이기적인 욕심으로 분양 받지 마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윤균상은 “우리 솜이 좋은 곳에서 나보다 좋은 사람들과 친구들과 행복하게 즐겁게 건강하게 지낼 수 있길 기도 부탁드린다”며 “더 좋은 아빠가 되어주지 못해서 미안해 딸”이라고 인사했다.

윤균상은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반려묘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