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의’ 고준희, 신 내림 받는다…송새벽에 “우리가 만날 이유는 황대두 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빙의’ 고준희 /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빙의’에서 고준희가 신 내림을 받는다.

지난 27일 방송된 ‘빙의’ 7화에서 홍서정(고준희)는 연쇄살인마 황대두(원현준)의 영혼을 소멸시키기 위해 신의 여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평범한 삶을 꿈꿨지만 결국 영매의 운명을 받아들이고 필성에게 이별을 고할 수밖에 없었던 서정의 선택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빙의’측이 28일 공개한 사진에는 신 내림 받는 서정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가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악한 영을 사멸시키는 건 진짜 영매가 된 서정만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7화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신 내림을 받은 후 한결 단단해진 서정의 모습이 보여졌다.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넌 서정은 필성에게 “우리가 만나는 이유는 딱 하나에요. 황대두”라며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무엇보다 지난 6화에서 빙의된 오수혁(연정훈)과 마주했을 때 황대두의 생각을 읽었던 서정은 “그가 유일하게 두려워하는 게 김 형사님이었어요”라며 20년 전 황대두를 검거했던 김낙천(장혁진) 형사를 언급했다. 이에 필성은 “빙의시키면 되잖아!”라고 말했다. 그의 말대로 서정이 김낙천 형사를 소환해 연쇄살인마 황대두에게 반격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빙의’ 제작진은 “필성과 서정은 연인으로는 시작도 못 한 채 이별을 선택했지만 연쇄살인마의 영혼을 잡기 위해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한다. 두 사람의 달라진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지 기대해 달라”고 귀띔했다.

‘빙의’ 8회는 28일(오늘)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