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형, ‘할 게 없어’로 ‘중랑천 박효신’ 지우고 4년 무명 끝에 데뷔(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28일 데뷔 싱글 앨범 ‘할 게 없어’를 공개한 가수 고승형. /사진제공=STX라이언하트

고승형은 2015년 방영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1(이하 ‘너목보1’)’에 출연했던 가수다. 당시 ‘중랑천 박효신’이라는 평과 함께 화제를 모은 그가 이제는 ‘박효신’이라는 수식어를 지우고 자신의 노래로 데뷔한다.

28일 오전 서울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가수 고승형의 첫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고승형은 ‘너목보1’에 출연한 이후 약 4년 가까운 무명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이후 기획사 STX라이언하트와 전속계약을 맺었고 ‘할 게 없어’를 준비했다.

‘할 게 없어’는 그간 더욱 실력을 닦아온 고승형의 가창력을 느낄 수 있는 발라드다. 그간 가수 아이유, 뉴이스트W, 백지영, 스트레이 키즈, 버즈 등과 작업해 온 프로듀서 KZ와 케이윌의 ‘내생에 아름다운’을 프로듀싱한 진민호, 대만에서 활동 중인 곰돌군이 함께 곡을 만들었다.

짧은 인사와 함께 ‘할 게 없어’를 먼저 부른 고승형은 “이 자리에서 내 노래를 한 것이 믿겨지지 않고, 설레고, 걱정도 된다. 여러 감정이 마음 속에 들어와 있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할 게 없어’에 대해 “이별을 하거나 슬픈 일이 있는 사람들에게 조금 더 공감이 가고 힘이 되는 노래”라고 소개했다.

신인 가수로 나서기까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준비 기간이 필요했던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중학교 2학년 때 노래를 처음 시작하고, ‘너목보1’에 출연하면서도 항상 박효신 선배를 닮고 싶어 노래해 왔다. 그래서 그것을 내려놓기까지, 마음을 정리하는 것이 오래 걸렸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너목보1’에서 관심을 받은 이후 스스로에게도 ‘내가 과연 가수를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도 많이 생겼다고 한다. 우울함을 겪은 다음엔 진짜를 찾아야겠다는 결심이 들었고, 자신의 창법 등을 바꾸려고 무던히 노력했다. 그는 “내가 갖고 있는 음악성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 다양한 노래를 접하고 장르도 다양하게 부르려고 했다. 말하는 목소리도 바꾸고자 했다. 지금도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4년 만에 세상 앞에 다시 선 고승형은 이제 자신의 강점을 찾았다. 그는 “한번 보면 잊혀지지 않는 비주얼과 쉽게 질리지 않는 보컬 스타일의 조합이 나만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보컬은 감미로움 안에서 힘이 있다”고 말했다.

고승형이 쇼케이스에서 ‘할 게 없어’를 부른 후 ‘이별증후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TX라이언하트

이번 컴백에서 돋보이는 프로모션은 음원과 함께 공개되는 5부작 웹드라마 ‘이별증후군’이다. 통상적인 뮤직비디오를 웹드라마로 대체한 것이다. 짧은 로맨스물에서 고승형이 직접 연기했고, 상대역은 그룹 피에스타 출신의 재이가 맡았다. 둘은 결혼까지 약속했으나 이별의 아픔을 겪게되는 연인을 연기한다. 이 과정에 같은 소속사의 가수인 이츠가 등장해 삼각 관계를 형성한다. 고승형이 먼저 재이에게 이별을 고한다. 고승형은 “내가 태어나고 자란 제주도에서 촬영돼 의미 있다”며 뿌듯해했다.

고승형은 “어릴 적에는 노래만 고집했다. 그런데 웹드라마에서 연기를 해보니까 음악의 감정에 대한 이해가 더 짙어진 것 같았다. 실력을 열심히 갈고 닦아 연기에도 도전해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연기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오랜 시간 ‘가수 고승형’을 위해 준비했기 때문에 성적에 대한 기대도 있을 터다. 고승형은 “감히 오늘 데뷔하는 신인이라 성적을 말하기가 조심스럽다. 하지만 마음 속으로 기대 안할 수는 없다”며 “다만 고승형이라는 가수가 노래를 준비했고 세상에도 공개됐다는 것이 스스로를 발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것 같다”고 했다.

‘차트인’을 했을 때의 공약도 조심스럽게 내걸었다. 고승형은 “4년 동안 일반인 고승형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너무나 감사하다. 정말 큰 사랑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할 게 없어’가 차트에 진입한다면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버스킹을 하겠다. 홍대에서 시작해 계속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할 게 없어’와 ‘이별증후군’은 이날 정오에 국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